top of page

2022년 멕시코 소비지출 6.5% 증가


멕시코 통계청 INEGI가 오늘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완고하게 높은 인플레이션에도 불구하고 멕시코의 소비자 지출은 2022년에 연간 6.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로 침체되어 있던 불경기에서 완연한 소비 회복세가 나타나고 있다는 반증이다.


이 데이터는 국내 및 수입 소비재와 서비스에 대한 가계 지출을 측정하는 INEGI의 월별 개인 소비 지표(IMCPMI)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데 이는 국내총생산(GDP) 계산 방법의 가장 중요한 구성 요소 중 하나다.


증가는 주로 수입에 대한 지출에 의한 것으로, 2021년 대비 13.5% 증가했다. 국민제품 소비가 전체적으로 5.6% 증가한 것은 8.8% 증가한 서비스 부문의 영향이 컸다. 국산품 구매는 2.4% 증가하는 등 더 미묘한 증가세를 보였다.


이 수치는 COVID-19 팬데믹으로 인해 2020년에 11%가 붕괴된 후 지속적인 회복을 보여준다. 소비자 지출은 2021년에 8.2% 증가했다.


IMCPMI에 따르면 멕시코의 12월 민간소비는 전년 동월 대비 3.3% 성장했다. 대부분의 성장은 수입 제품의 소비가 1.6% 증가한 것에 비해 3.5% 증가한 국내 상품과 서비스에서 이루어졌다.


계절적 요인을 감안한 11월부터 12월까지 소비는 1% 증가했는데, 이는 국산품 소비 증가율 1.2%, 수입 소비 증가율 0.6%로 구성됐다.


소비자 지출의 증가는 그 나라의 광범위한 경제 성장을 반영한다.

지난 2월 INEGI(멕시코 통계청)는 멕시코 경제가 2022년 3.1% 성장해 모든 부문이 전년보다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멕시코 여경, "경찰이라는 이유로, 여성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한다"

멕시코에서 여성 경찰관에 대한 살해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 제복을 입은 경찰관에 대한 살인 사건은 4년 동안 20% 감소한 반면, 여성 경찰의 살해 사건은 121% 증가했는데 2019년 이후 160명 이상이 살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Michoacán Pátzcuaro에서 세 명의 여성 경찰이 참수당했다. 같은 달 누에보 레온에서는 또 다른 공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