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엘 차포, "미국 감옥 싫어, 멕시코 감옥으로 갈래"




미국 감옥에 갇혀 있는 멕시코의 전설적 마약왕 호아킨 ‘엘 차포’ 구스만(65)이 자국 대통령에게 “고국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의향을 피력했다.

2017년부터 미국에서 복역 중인 호아킨 구스만은 현재 햇빛도 없는 감옥에서 질 나쁜 음식을 먹으며 면회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멕시코 일간지 엘우니베르살과 레포르마 등에 따르면 2019년 미국 뉴욕 브루클린 연방법원에서 ‘종신형+30년형’을 선고받고 콜로라도 중범죄자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호아킨 구스만은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에게 보내는 본국 송환 요청 메시지를 자신의 옛 변호인에게 전달했다.


2015∼2018년 미국에서의 재판 등에서 호아킨 구스만 변호를 맡았던 호세 레푸히오 변호사는 이날 오전 멕시코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호아킨 구스만이 자신에 대한 처우를 ‘모욕적’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며 “대통령에게 멕시코 감옥으로 이송될 방법을 모색할 것을 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멕시코의 악명 높은 마약 조직인 시날로아 카르텔의 수장이었던 호아킨 구스만은 1989년부터 2014년까지 미국 각지에서 200t이 넘는 마약을 몰래 팔거나, 돈세탁과 살인 교사 등 총 17개 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돼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구스만은 지하 터널과 트럭, 승용차, 열차, 비행기, 선박 등 온갖 수단을 동원해 멕시코에서 미국으로 마약을 밀매했다. 하루에 현금을 가득 실은 비행기 세 대가 오갈 정도로 달러를 쓸어 모았다.


일찌감치 멕시코 당국에 의해 붙잡힌 바 있는 그는 2001년과 2015년 두 차례나 멕시코 교도소를 탈옥한 전력도 있다. 이후 그의 신병은 2017년 1월 미국으로 인도됐다.


최근엔 그의 뒤를 이어 시날로아 카르텔의 실권을 잡고 펜타닐 등 치명적인 마약을 생산·밀매하던 아들 오비디오 구스만(32)이 멕시코 군·경의 대대적인 작전 속에 검거되기도 했다.


당시 중무장한 카르텔 갱단원의 강력한 저항에 시날로아주 쿨리아칸 일대가 전쟁터처럼 아수라장으로 변하기도 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호아킨 구스만의 메시지와 관련, “나는 그것(메시지)을 보지 못했다. 두고 보자”고 말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