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볼리비아 프로축구서 추가 시간 42분…심판진 무기한 배정 금지


볼리비아 프로축구에서 추가 시간이 무려 42분이나 적용됐고, 해당 심판진은 무기한 배정 금지 징계를 받았다.

AP통신은 "볼리비아 차파레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팔마플로르와 블루밍의 경기에서 추가 시간이 42분 적용됐다"고 16일 보도했다. 두 팀은 볼리비아 프로축구 1부 리그에 속한 구단들이다.


경기에서는 팔마플로르가 3-2로 이겼으나 볼리비아 축구협회에서는 이 경기가 끝난 뒤 심판진 등 경기 운영 담당자 6명에게 무기한 배정 금지 징계를 내렸다.


주심을 맡은 훌리오 구티에레스는 "팔마플로르의 두 번째 골에 대한 비디오 판독과 선수들끼리 시비가 붙어 레드카드 2장이 나오는 등 경기 지연 시간이 길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또 경기 내내 많은 비가 내려 중단된 시간이 길었다는 것이다.


2-2로 맞선 상황에서 팔마플로르의 결승 골은 후반 추가 시간 38분에 들어갔다.

팔마플로르의 구단 대표는 에보 모랄레스 전 볼리비아 대통령이다.


블루밍 구단은 "부끄러운 판정"이라며 "법적 조치를 통해 이들이 다시는 볼리비아 축구 경기에 개입할 수 없게 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중국 항공기, 멕시코 직항편 4년 만에 첫 국제공항 착륙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멕시코에 착륙한 중국남방항공 항공편이 오늘밤 멕시코시티 국제공항(AICM)에 도착했다. 중국 심천에서 출발한 이 새로운 직항 노선의 첫 비행은 16시간이 소요됐으며 거리로는 14,147km로 세계에서 가장 긴 노선 중 하나다. 심천에서 멕시코 시티까지의 비행은 직항 비행인 반면, 돌아가는 비행편은 시티에서 출발하여 티후아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