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멕시코의 2022년 최종 GDP 성장률은 3.1%


멕시코 국가 통계청 )INEGI) 이 밝힌 자료에 따르면 멕시코는 2022년에 3.1% 성장한 것으로 최종 수정된 자료에서 나타났다. 이번에 발표된 GDP 성장률은 지난 1월 말에 보고된 3%의 잠정 수치를 약간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2월 Lopez Obrador 대통령이 예측한 5% 성장보다는 낮지만 경제부 장관인 Tatiana Clouthier의 2.6%, 멕시코 중앙은행인 Banxico 2.2% 등, 당시 많은 전문가들이 예측한 것보다는 높다.

국제통화기금(IMF)의 예측은 2022년 2.8% 였는데 비교적 가장 근접한 결과치가 나온 셈이다.


3% 성장은 치솟는 물가를 잡기위해 멕시코 중앙 은행이 긴축 통화 정책을 유지한 것이 유효했다는 평가다. 구체적으로는, 제조 부문이 3.3%의 연간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서비스 부문은 2.8%, 농업, 어업 및 임업 등 1차 산업 부문은 2.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성장율에 경제 전문가들도 한결같이 "놀랍다" 는 의견인데 'The Economist' 는 멕시코 경제를 두고 예상보다 훨씬 나은 성과를 거둔 세계 주요 34개국 중 6위로 선정하기도 했다.

Banco Base의 경제 분석 이사인 Gabriela Siller는 "수출 수익이 작년 멕시코의 경제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고 해석하기도 했다.


한편, 올해 성장율을 두고 다양한 평가가 나오고 있는데 멕시코 재정부는 3% 성장을, 국제통화기금(IMF)은 GDP 1.7%, 세계은행은 더욱 비관적으로 2023년 멕시코의 성장률이 0.9%에 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멕시코 여경, "경찰이라는 이유로, 여성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한다"

멕시코에서 여성 경찰관에 대한 살해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 제복을 입은 경찰관에 대한 살인 사건은 4년 동안 20% 감소한 반면, 여성 경찰의 살해 사건은 121% 증가했는데 2019년 이후 160명 이상이 살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Michoacán Pátzcuaro에서 세 명의 여성 경찰이 참수당했다. 같은 달 누에보 레온에서는 또 다른 공

댓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