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멕시코, 송유관 뚫어 석유 절도 활개…"하루 15억원어치 털렸다"


줄어드는 분위기였던 석유 절도, 지난해 들어 다시 증가세로 전환

멕시코 국영 석유회사 송유관에 구멍을 뚫어 기름을 훔치는 절도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레포르마와 인포바에 등 멕시코 매체는 국영 석유회사 페멕스(PEMEX)가 지난해 하루 평균 휘발유 절도(도유) 규모를 6100배럴(약 97만ℓ)로 공식 집계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2021년 하루 평균 3600배럴의 1.7배에 달하는 수치로, 약 100만ℓ를 잃어버린 것과 같다.


ℓ당 약 22∼23페소(1430∼1500원)인 멕시코 휘발유 가격을 고려하면 최대 15억원어치에 육박하는 기름이 매일 사라진 셈이다. 페멕스는 최근 정부에 제출한 '탄화수소 전환을 위한 보고서'에 이 같은 내용을 적시한 뒤 "올해 1월 들어서도 보름간 하루 평균 5500배럴을 도난당했다"고 밝혔다.


기름 도둑질은 주로 이달고, 에도멕스, 푸에블라, 타마울리파스, 베라크루스, 과나후아토, 할리스코, 바하칼리포르니아, 누에보레온, 미초아칸 등 사실상 전국 곳곳에서 일어난다고 페멕스는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멕시코의 석유 절도 문제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터널이나 콘크리트 구조물에서 땅굴을 파고 들어간 뒤 송유관에 구멍을 뚫어 정교하게 착유하는데, 드론 감시로도 확인이 안 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빼돌린 석유는 '우아치콜'이라고 부르고, 현지에서 대략 ℓ당 15페소(980원) 정도로 은밀하게 거래된다.

페멕스는 "2019년(6400배럴)과 2020년(4800배럴)에 이어 2021년까지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석유 절도 시도 중 폭발 사고로 큰 피해도 발생하기도 했다. 2021년 10월에는 푸에블라주에서 가스 폭발로 12명의 사상자가 나왔고, 2019년에는 이달고주에서 송유관 휘발유 절도 시도가 대형 폭발 참사로 이어져 137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에 따라 연방 정부는 페멕스 송유관 주변에 2900여명의 육군과 국가방위군을 투입해 보안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달고 등지에서 휘발유 절도 행위가 재개되고 있다"면서 일부 지역 주민이 대가를 받고 우아치콜 업자들을 감싸주고 있는 정황을 보이는 점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중국 항공기, 멕시코 직항편 4년 만에 첫 국제공항 착륙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멕시코에 착륙한 중국남방항공 항공편이 오늘밤 멕시코시티 국제공항(AICM)에 도착했다. 중국 심천에서 출발한 이 새로운 직항 노선의 첫 비행은 16시간이 소요됐으며 거리로는 14,147km로 세계에서 가장 긴 노선 중 하나다. 심천에서 멕시코 시티까지의 비행은 직항 비행인 반면, 돌아가는 비행편은 시티에서 출발하여 티후아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