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Ciudad Juárez 구금센터 화재로 이민자 39명 사망


지난 월요일 밤, 북부 국경 도시인 시우다드 후아레스(Ciudad Juárez)의 구금 센터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로 최소 39명의 이주민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밤 10시에 발생한 화재는 이주민들이 구금되어 있던 내부에서 확산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죽거나 다쳤는데 당시 68명의 중앙 아메리카 및 남미 출신의 남성이 텍사스 주 엘파소 맞은편 치와와 시의 구치소에 수감되어 있었다.


INM(이민청) 성명에 따르면 "심각한 부상자는 4개의 다른 시우다드 후아레스 병원으로 이송되었는데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알려져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민청(INM)은 희생자들의 국적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과테말라 외무부는 사망자 중 28명이 과테말라 출신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는데 한 멕시코 관리는 로이터 통신에 온두라스인도 사망한 것으로 확인해 줬다.


화재 원인을 두고 이주민들이 추방될 것이라는 사실을 알았을 때 매트리스에 불을 붙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추방에 대한 반발로 시위성 불을 붙였다가 큰 화재로 확산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대통령은 이 사건과 관련, "대부분의 이민자들이 중앙 아메리카와 베네수엘라 출신인데 스스로 방화를 한 것이 이렇게 끔찍한 불행을 초래할 것이라고는 그들로 상상을 하지 못했을 것" 이라는 말로 내부 방화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였다.


한편, 지역 언론사 La Verdad Juárez에 따르면 "이주민들은 월요일에 구금되어 구금 시설에 갇히고 몇 시간 동안 물도 제공되지 않았다" 면서 멕시코 이민 당국의 무관심을 강하게 비판했다.


과테말라 외무부 대변인도 "멕시코 관리들이 베네수엘라 이민자들이 매트리스에 불을 질러서 화재가 발생한 사실을 알려왔다" 고 말해 자국민의 방화를 시인했다.


이번 화재는 최근 수십 년 동안 멕시코에서 발생한 이민자들과 관련된 가장 치명적인 비극 중 하나인데 더 많은 이주민이 사망한 두 건의 사건으로는 2021년 치아파스에서 55명의 불법 이주민들의 목숨을 앗아간 트랙터 트레일러 충돌 사고와 2010년 타마울리파스에서 카르텔 갱단들이 72명을 학살한 사건이 있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멕시코 여경, "경찰이라는 이유로, 여성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한다"

멕시코에서 여성 경찰관에 대한 살해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 제복을 입은 경찰관에 대한 살인 사건은 4년 동안 20% 감소한 반면, 여성 경찰의 살해 사건은 121% 증가했는데 2019년 이후 160명 이상이 살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Michoacán Pátzcuaro에서 세 명의 여성 경찰이 참수당했다. 같은 달 누에보 레온에서는 또 다른 공

Bình luậ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