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Amazon Web Services, 멕시코에 50억 달러 이상 투자




아마존 웹 서비스(AWS)가 케레타로의 데이터 센터 클러스터에 5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지난 월요일 발표했다.

최근 멕시코에서 발표된 가장 큰 규모의 투자 중 하나인 이 투자는 15년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지만, 미국에 본사를 둔 전자 상거래 대기업 Amazon의 클라우드 컴퓨팅 자회사는 새로운 "AWS 인프라 지역"을 출시할 계획이다.


Amazon의 AWS 클라우드 서비스는 많은 최신 웹사이트와 기능을 뒷받침하게 된다.

특히, 새로운 AWS 멕시코(중부) 지역은 정부, 교육 및 비영리 조직뿐만 아니라 개발자, 스타트업, 기업가 및 기업에게 멕시코에 위치한 데이터 센터에서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고 최종 사용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더 많은 선택권을 제공하게 된다.


AWS(아마존 웹서비스)는 라틴 아메리카에 대한 장기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15년에 걸쳐 멕시코에 50억 달러(약 MXN 85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할 계획인데 고객에게 안전한 고급 클라우드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AWS의 지속적인 투자지역으로 멕시코를 선정한 것이다.


이 프로젝트를 5년 넘게 진행해 왔으며 클라우드 컴퓨팅은 기업이 인터넷을 통해 스토리지 및 데이터베이스와 같은 기술 서비스에 액세스할 수 있도록 하여 물리적 데이터 센터와 서버를 소유하고 유지할 필요성을 없애주게 된다.


한 조사에 따르면, 기업이 AWS를 사용하면 기술 비용을 약 20%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 회사의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는 멕시코 회사 중에는 Aeroméxico, Banco Santander Mexico, BBVA 및 Cinépolis가 있으며 Michoacán 주정부도 포함되어 있다.


Amazon 자회사는 이미 멕시코에 7개의 "CloudFront 엣지" 위치와 케레타로에 "AWS 로컬 영역"을 보유하고 있는데 뉴멕시코 출신의 억만장자 제프 베조스가 소유한 아마존은 2015년 멕시코에 들어온 이후 멕시코에 30억 달러 이상을 투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