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Aguascalientes 의회, 첫 12주 이내 낙태 합법화




아구아스칼리엔테스(Aguascalientes) 주는 멕시코 대법원(SCJN)이 연방 차원에서 낙태를 비범죄화한 판결에 따라 첫 12주 이내에 낙태를 합법화 했다.

국민행동당(PAN)의 하이메 곤살레스 데 레온(Jaime González de León) 의원은 이 법이 관보에 게재되면 발효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법안은 아구아스칼리엔테스 주 의회에서 비밀 투표를 통해 통과되었는데 입법 표결에 대한 전체 찬성표는 불분명하다.


Gonzáles de León은 투표가 끝난 후 기자들에게 “궁극적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일단 투표가 집계된 후 낙태를 비범죄화하기 위해 국가 대법원의 지시를 따랐다는 것”이라면서 표결 내용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는 뜻을 나타냈다.


비공식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표결에서 찬성 20표, 반대 7표가 나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찬성표 중 6표는 PAN당 의원, 1표는 제도혁명당(PRI) 의원에게서 나온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난 8월 멕시코 대법원은 재생산 권리 단체가 제기한 소송에 대응해 낙태를 비범죄화하라는 아구아스칼리엔테스 의회에 대한 금지 명령을 승인했다.


9월에 법원은 낙태가 더 이상 연방 차원에서 범죄로 간주될 수 없다고 선언했으며, 이는 2021년 코아우일라 주 정부와 관련된 유사한 사건을 바탕으로 한 판결이다.


대법원은 1분기에 낙태가 연방 차원에서 합법이라고 판결했지만, 많은 주에서는 아직 해당 법률을 준수하지 않고 있다.


Coahuila와 Aguascalientes는 대법원의 직접적인 명령에 따라 법률을 개정했으며, Mexico City, Baja California Sur, Guerrero, Veracruz, Colima, Hidalgo, Sinaloa 및 Quintana Roo는 대법원 판결 이전에 자발적으로 법률을 준수하거나 낙태를 합법화했다.


이번 결정으로 아구아스칼리엔테스는 멕시코에서 낙태를 비범죄화한 12번째 주가 되었으며, 아과스칼리엔테스의 공중 보건 시스템은 이를 요구하는 모든 사람에게 이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Juan Luis González Alcántara 대법원 판사에 따르면, 아구아스칼리엔테스 당국은 2015년부터 2023년 6월까지 73건의 낙태 범죄 수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중국 항공기, 멕시코 직항편 4년 만에 첫 국제공항 착륙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멕시코에 착륙한 중국남방항공 항공편이 오늘밤 멕시코시티 국제공항(AICM)에 도착했다. 중국 심천에서 출발한 이 새로운 직항 노선의 첫 비행은 16시간이 소요됐으며 거리로는 14,147km로 세계에서 가장 긴 노선 중 하나다. 심천에서 멕시코 시티까지의 비행은 직항 비행인 반면, 돌아가는 비행편은 시티에서 출발하여 티후아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