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7년을 '밸런타인 데이' 마다 멕시코 여인을 거리에서 기다린 58세 미국 남성


초로의 미국 남성이 밸런타인 데이만 되면 멕시코의 국경 도시 누에보 라레도의 길거리에 꽃을 들고 나타났다. 벌써 27년째 세실리아란 이름의 여성을 못 잊어 이렇게 하염없이 기다리며 서 있는다.

이곳 주민들은 에스테반 페레스(58)를 ‘사랑의 병사’라 부른다고 미국 일간 워싱턴 포스트가 로이터 통신 인터뷰 등을 인용해 보도했다.


그는 1996년 누에보 라레도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만난 세실리아를 잊지 못해 이런다고 털어놓았다. 미국 텍사스주 라레도에 사는 페레스는 밸런타인 데이에 어김없이 국경을 넘어 이곳 길거리에 붙박혀 세실리아가 다가오기만을 기다린다.


27년째 같은 행동을 했다니 대단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다른 아가씨들은 쳐다보지도 않았다. 왜냐하면 세실리아에게서 봤던 아가씨의 모습을 다른 아가씨들에게서 찾아볼 수 없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페레스와 세실리아의 만남은 처음 나이트클럽에서의 만남 이후 두 달만 지속됐다. 왜 헤어졌는지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는데 현지 라레도 모닝 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그가 군 복무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이 마을을 떠나야 했기 때문이었다.


그녀가 어디로 갔는지, 어떻게 하면 그녀와 연락할 수 있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그는 무작정 누에보 라레도로 돌아와 그녀를 기다리기로 했다.


일단 시작하자 희망과 결코 식지 않을 사랑이 연료가 됐다. 매년 밸런타인 데이에 제복을 차려 입고 꽃을 가득 안은 채 레브노사 거리의 한 모퉁이에 서 있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도 널리 알려졌는데 반응은 엇갈렸다. 아름답고 진지한 얘기라고 받아들이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일부는 집착에 불과하다며 그만 두라고 조언했다.


페레스는 오랜 세월 싱글로 지내왔다며 세실리아만 유일한 사랑이라 여겼기에 결혼도 자녀도 가져보지 않았다고 털어놓았다.


그런데 그는 로이터와의 인터뷰 말미에 이런 말을 했다. “오늘은 내가 여기 서 있는 마지막이다. 오늘이 마지막 날이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