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3년 멕시코 10대 비즈니스 뉴스 ⑴



멕시코의 2023 한 해를 돌아본다.

페소화의 대폭적인 절상, 인플레이션의 꾸준한 하락, 테슬라의 누에보레온에 기가팩토리 건설 발표, 중국의 리튬 양허 취소, 기록적인 송금, 멕시코-미국 국경에서의 화물 지연 등 멕시코의 비즈니스와 경제에 관한 뉴스는 매우 다양하다.


멕시코의 비즈니스 및 경제 뉴스는 다사다난한 한 해였으며, 니어쇼어링은 단순한 유행어가 아니라 세계 14위의 경제 대국이 앞으로 몇 년 동안 강력한 성장을 보장하고 수백만 명의 국민에게 경제적 복지를 보장할 수 있는 '역사적인 기회'를 의미하기도 한다.


특히, 마야 열차와 같은 주요 인프라 프로젝트는 2023년 멕시코 경제를 활성화하는 여러 요인 중 하나였다.


올해 비즈니스 및 경제 발전을 면밀히 추적하면서 다양한 데이터, 수많은 투자 발표, 경제를 위축시키고 투자자들의 신뢰를 떨어뜨린 사건, 멕시코의 미래 전망에 대한 수많은 조직과 사람들을 중심으로 2023년을 마무리하면서 올해 멕시코의 가장 큰 비즈니스 및 경제 뉴스 10가지를 되돌아 본다. 2회에 걸쳐 연재한다.


아래에 요약된 많은 개발, 사건 및 이슈는 올해 멕시코의 경제 상황에 큰 영향을 미쳤으며, 일부의 경우 향후 몇 년 동안 멕시코가 직면할 미래를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1. 지칠줄 모르는 '슈퍼 페소'는 꺾이기를 거부했다.



2023년 초 미국 달러당 약 19.5에 거래되던 멕시코 페소화가 12월 8일 금요일 장 마감 시점에 17.35로 약 12% 상승한 것은 아마도 올해 가장 큰 경제 뉴스일 것이다.


페소화는 지난 7월 말에는 달러당 16.62로 거의 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그 이후로 대부분 달러당 18 이하를 유지했다. 분석가들은 올해 페소화 강세의 원인으로 외국 자본과 송금 유입의 강세, 멕시코 은행의 사상 최고 금리(11.25%)와 미국 연방준비제도(5.25%~5.5%)의 금리 격차 확대 등 다양한 요인을 꼽았다.


페소화 강세에는 다양한 장단점이 있지만,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전자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올해 페소화 가치 상승에 대해 정부의 긍정적인 역할을 주장하기도 했다.


대통령은 최근 기자회견에서 "(페소화 강세에) 몇 가지 단점도 있지만 장점도 더 많다"고 말했는데 이유로는, 공공 부채의 일정 부분이 달러로 계약되어 있어 페소가 강세를 보이면 부채가 줄어든다는 근거를 댔다.

즉, 현 정부의 유능한 경제 관리가 페소화 가치 상승의 주요 요인이라고 자평하고 있는 셈이다.


2.'영웅'들이 수십억 달러를 고국에 보내지만 환율로 인해 송금 가치가 떨어졌다.


해외에서 거주하는 멕시코인들이 자국으로 송금하는 경우를 두고 대통령은 이들을 '영웅' 이라고 추켜 세웠다. 이들의 송금이  국가 경제에 큰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이같이 해외에서 일하고 거주하는 멕시코인들이 올해 첫 10개월 동안 멕시코로 송금한 금액은 528억 9,000만 달러로, 2022년 같은 기간에 비해 9.4% 증가했다.

따라서 멕시코는 2022년에 세운 연간 송금 수입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수백만 명의 멕시코 가정이 주로 미국으로부터 송금을 받고 있으며, 이 돈이 사용되면서 국가 경제를 활성화하는데 적지 않은 도움이 되고 있다.



하지만 올해 페소화 강세로 인해 해외에서 일하는 멕시코인들이 본국으로 송금하는 금액의 영향이 약화되었는데 페소화 강세로 인해 송금인이 현지 통화 강세를 상쇄하기 위해 송금 금액을 늘리지 않는 한, 송금 수취인이 멕시코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금액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실제로 그런 일이 일어나고 있다.


뉴욕시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44세의 에릭 바스케스는 10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예전에는 멕시코시티에 있는 가족에게 매주 100달러를 송금했었는데 이제는 130달러, 140달러를 보내야 이전과 비슷한 금액이 멕시코에 도착한다"며 환율로 인해 30~40%를 더 부담해야 한다는 것이다.


대통령 AMLO는 멕시코 이민자들이 경제에 상당한 도움을 준다는 점에서 이들을 '영웅'으로 묘사하지만(작년 송금액은 국내총생산(GDP)의 4.5%에 해당), 멕시코로 송금되는 모든 돈이 합법적인 직업을 가진 근면한 사람들로부터 나오는 것만은 아니다.


멕시코의 한 싱크탱크는 지난 3월에 송금된 자금 중 일부가 마약 밀매와 연관되어 있다는 증거가 있다고 밝혔는데 실제, 검은돈도 상당수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최근 미국정부와 멕시코 정부는 송금에서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양국간 결제 시스템을 통합하는데 합의를 보아 앞으로 이부분은 크게 개선이 될 전망이다.


3. 인플레이션은 하락했지만 여전히 중앙은행의 목표치를 웃돌고 있다.


작년의 인플레이션 상승은 아마도 2022년의 가장 큰 경제 뉴스였을 것이다.

작년 8월과 9월에 8.7%로 정점을 찍었던 헤드라인 금리는 2022년 12월에도 7.82%로 여전히 매우 높았다.

인플레이션은 1월에 7.91%까지 상승했지만, 이후 9개월 연속 하락하여 10월에 4.26%를 기록한 후 11월에 4.32%로 소폭 상승했다.


올해 대부분의 기간 동안 인플레이션이 지속적으로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헤드라인 금리는 멕시코 중앙은행의 목표치인 3%를 상회하고 있다. 따라서 중앙은행은 지난 3월 기준금리를 인상한 이후 사상 최고 수준인 11.25%의 기준금리를 유지하고 있다.


인플레이션이 2023년 대부분의 기간 동안 보였던 하락 추세로 돌아간다면 2024년 1분기 또는 2분기에 기준금리가 인하될 가능성이 높다.


4. 테슬라, 기가팩토리 발표로 흥분을 자아내다



테슬라의 CEO Elon Musk는 3월 1일 전기 자동차 제조업체가 몬테레이 서쪽의 누에보 레온 지방 자치단체인 산타 카타리나에 '기가팩토리'를 건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아직 건설은 시작되지 않았지만 머스크는 10월에 이 프로젝트의 초기 단계가 2024년 초에 시작될 것이라고 말해 공사는 가시권에 들어온 상황이다.


올해 수백 개의 외국 기업이 멕시코에 대한 투자를 발표했지만, 테슬라만큼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기업은 없었다. 오스틴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새 공장에 얼마를 투자할 계획인지 밝히지 않았지만, 50억~1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기 때문이다.


사무엘 가르시아 누에보 레온 주지사는 9월에 테슬라와 그 공급업체가 북부 국경 주에 150억 달러를 투자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5. 멕시코에 니어쇼어링 붐이 일고 있나?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테슬라는 가까운 미래에 멕시코에 진출하려는 외국 기업의 긴 목록에 포함된 기업 중 하나다.


2023년 동안 다른 많은 기업들도 멕시코에서 기존 사업을 확장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당연히 외국인 직접 투자(FDI)가 증가하고 있으며, 2023년 첫 9개월 동안 거의 330억 달러에 달하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2023년에 발표된 상당한 규모의 투자가 멕시코 국내로 유입되기 시작하면 FDI는 향후 몇 년 동안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가르시아 주지사는 3월에 기회를 잡으면 연간 10%의 성장이 가능하다고 말하는 등 멕시코의 니어쇼어링 전망을 낙관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지만,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CEO만큼 멕시코를 투자처로 강력하게 지지하는 사람은 의외로 드물다.


그럼에도 외국 기업들이 멕시코에 사업장을 설립하고 확장하는 데 관심을 보이면서 올해 외국인 직접 투자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9월에 보도한 바와 같이 정부 정책, 보안 문제, 인프라 부족 등 다양한 이유로 멕시코가 니어쇼어링 기회를 놓치거나 적어도 그 기회를 충분히 활용하지 못할 위험이 있다고 생각한다.


Alicia Bárcena 외무부 장관은 11월에 멕시코에서 니어쇼어링 기회가 잘 이해되고 있는지 의문을 표하며, 특히 멕시코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는 중국에서 이전하려는 기업들에게 베트남과 같은 국가가 더 매력적인 옵션으로 자리 잡을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이의 영향인지는 몰라도 멕시코 연방 정부는 지난 10월에 멕시코에 대한 니어쇼어링 투자를 촉진하기 위한 다양한 세금 인센티브를 발표하면서 외국 기업들의 투자를 유인하고 있다.


계속..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멕시코 여경, "경찰이라는 이유로, 여성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한다"

멕시코에서 여성 경찰관에 대한 살해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 제복을 입은 경찰관에 대한 살인 사건은 4년 동안 20% 감소한 반면, 여성 경찰의 살해 사건은 121% 증가했는데 2019년 이후 160명 이상이 살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Michoacán Pátzcuaro에서 세 명의 여성 경찰이 참수당했다. 같은 달 누에보 레온에서는 또 다른 공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