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페루 정부, '상호주의'에 입각 멕시코인들에 비자 요구



페루 정부가 그동안 무비자로 입국이 가능하던 멕시코인들에 대해 '상호주의'에 의거하여 자국 방문시 비자를 요구하기로 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Andrés Manuel López Obrador) 멕시코 대통령이 지시한 유사한 조치에 맞대응 한 것이다.


이와 관련, 페루 외무부는 지난 주 토요일 북미 국가가 일방적으로 취한 유사한 조치에 이어 '상호주의 원칙'을 적용하여 자국 영토를 방문하기로 결정한 멕시코 시민에게 필수 비자를 부과할 것이라고 발표하면서 "양국 관계 개선 노력을 훼손하고 양국 간 사람들의 자유로운 이동을 촉진하기 위한 태평양 동맹에 영향을 미치는 멕시코의 이러한 결정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페루 시민에게 비자를 요청하는 나머지 국가에는 이 원칙을 적용하지 않는다"고 밝혀 유독 멕시코만 '콕' 찍어 대응했음을 부인하지 않았다.


Apotur(멕시코 관광부)는 채택된 결정에 대해 가장 큰 우려"를 표명하면서 "상호주의 원칙에 기초한 유효한 선택임을 이해하지만 가장 적합한 결정은 아닐 것"이라고 간접적으로 페루 정부를 비판했다.

멕시코 관광부(Apotur)는 페루정부의 이번 조치로 약 2억 5천만 달러의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하면서 경제적 피해사실을 강조하는 것으로 조속한 회복을 기대했다.


페루 입국 및 국내 관광 사업자 협회(Apotur)도 지난 일요일 페루 정부에 멕시코인에 대한 비자 요청 결정을 취소해 줄 것을 요청했는데 역시 관광으로 먹고사는 자국민의 피해를 정부에 호소하고 있다.

실제, 멕시코인은 페루를 방문한 관광객 수에서 미국, 아르헨티나, 스페인에 4위에 해당하는, 한달간 10,763명으로 나타났다.


페루 언론은 이번 주 토요일 멕시코 내무부가 4월 20일부터 자국에 입국하려는 페루인들이 비자를 제시해야 한다는 조치를 공식화했다고 보도했으며 페루 리마 주재 멕시코 대사관이 SNS를 통해 이를 인정하면서 논란이 일어났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중국 항공기, 멕시코 직항편 4년 만에 첫 국제공항 착륙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멕시코에 착륙한 중국남방항공 항공편이 오늘밤 멕시코시티 국제공항(AICM)에 도착했다. 중국 심천에서 출발한 이 새로운 직항 노선의 첫 비행은 16시간이 소요됐으며 거리로는 14,147km로 세계에서 가장 긴 노선 중 하나다. 심천에서 멕시코 시티까지의 비행은 직항 비행인 반면, 돌아가는 비행편은 시티에서 출발하여 티후아나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