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총선 선거 절차가 시작된 이래 매일 79건의 살인 사건 발생



선거 절차가 시작된 2023년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7개월간 16,752명이 살해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79명 꼴이다.

전문가들은 멕시코의 '실패한 보안 전략' 이라고 비판한다.


선거 절차가 시작된 이래로 매일 평균 79명이 살해당하는 등 조직 범죄는 선출직 후보자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들에게도 계속해서 위협을 가하고 있다.


국가공안시스템(SESNSP) 사무국의 데이터에 따르면 2023년 9월부터 2024년 3월까지 16,752명이 사망했으며, 이는 하루 평균 79명의 희생자가 이번 선거 캠페인에서 사망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폭력 수준을 유지하는 것은 과나후아토, 할리스코, 미초아칸, 게레로 및 치아파스와 같은 곳에서 조직범죄가 선거 절차에 참여하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실제, 2023년 9월부터 2024년 3월까지 과나후아토에서 1,698명의 고의적 살인 피해자가 등록되었으며 할리스코에서는 1,063명, 미초아칸과 게레로에서는 각각 982명, 치아파스에서는 429명이 살해 당한 것으로 국가공안시스템(SESNSP) 자료에 나타나 있다.


이번 멕시코 총선에서 폭력이 투표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게 높아진 것이다.


주요 후보자에 대해 당국의 보안이 제공되고는 있지만 피해자는 투표소 직원, 선거 참관인, 실제로 투표를 하려는 사람들까지 모두에 위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다.


정부 프로그램 컨설턴트이자 공공 보안 전문가인 David Saucedo는 "피해자 수치가 지방 정부에서 제공되기 때문에 신뢰할 수 없다"면서 "선거 과정에서 살인 폭력이 증가하고 있는데 문제는 카르텔이 피해자의 시신을 매장하면서 집계 되지 않은 경우가 부지기 수" 라고 지적했다.


정부의 실효 지배력이 갈수록 약화되면서 이제는 지역 갱단들이 강압적으로 세금을 거두는 등, 정부의 역할을 대신하면서 지방은 춘추 전국시대를 연상케 하고 있다.


문제는 정권이 바뀌어도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 대한 의지가 없어 일부 정치인은 지역 카르텔과 공존(?)하며 이들에게 세력 확장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이다.


현 정권의 지난 6년간 '포용정책'이 빚은 어두운 그늘인 셈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멕시코 여경, "경찰이라는 이유로, 여성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한다"

멕시코에서 여성 경찰관에 대한 살해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 제복을 입은 경찰관에 대한 살인 사건은 4년 동안 20% 감소한 반면, 여성 경찰의 살해 사건은 121% 증가했는데 2019년 이후 160명 이상이 살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Michoacán Pátzcuaro에서 세 명의 여성 경찰이 참수당했다. 같은 달 누에보 레온에서는 또 다른 공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