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중앙 선관위 정당간 연합 인정, 내년 대선과 총선은 여야 1:1 구도로 치러질 듯



멕시코 중앙 선거관리 위원회가 대선과 총선에서 정당간 연합으로 단일 후보를 내세우는 것에 대해 승인하면서 내년 총선은 대부분 지역에서 여당과 야당의 1:1 구도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와 관련, 멕시코 중앙 선관위(INE)는 2024년 총선에 대통령 후보는 물론 연방 상원의원과 하원의원, 주지사 등 정당간 연합후보의 합법성 여부에 대해 이를 "문제없다" 며 만장일치로 승인 결정을 내렸다.


선관위의 합법 결정에 따라 집권 모레나당, 노동당(PT), 녹색당(PVEM)의 연합체인 Sigamos Haciendo Historia(계속 역사를 만들자) 는 48개의 상원 공식과 255명의 연방 의원에 대해 단일후보를 내세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PRI, PAN 및 PRD의 야 3당은 Fuerza y ​​​​Corazón por México(멕시코를 위한 힘과 마음) 는 상원 의원에게 60개 지역 등 253여명의 단일 후보로 여당에 맞서게 될 예정이다.


현재, 여당 연합은 대선후보에 Claudia Sheinbaum 전 멕시코시티 시장을 단일후보로 야당은 Xóchitl Gálvez 상원의원을 선출하고 선거운동에 나서고 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중국 항공기, 멕시코 직항편 4년 만에 첫 국제공항 착륙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멕시코에 착륙한 중국남방항공 항공편이 오늘밤 멕시코시티 국제공항(AICM)에 도착했다. 중국 심천에서 출발한 이 새로운 직항 노선의 첫 비행은 16시간이 소요됐으며 거리로는 14,147km로 세계에서 가장 긴 노선 중 하나다. 심천에서 멕시코 시티까지의 비행은 직항 비행인 반면, 돌아가는 비행편은 시티에서 출발하여 티후아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