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올해 멕시코 강우량 2022 년 수준보다 30 % 낮다



멕시코 국립기상청(NMS)에 따르면 올해 현재까지 멕시코의 강수량은 2022년인 작년 같은 기간보다 훨씬 적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2023년 1월 1일부터 7월 16일까지 평균 강우량은 작년에 비해 30% 적은 수치다.

또한 2022년 10월 1일부터 2023년 7월 16일까지의 강수량은 1991년부터 2020년까지의 장기 평균보다 25.6% 적었다.


국가수자원위원회(Conagua)에 따르면, 2022년 10월 1일부터 2023년 7월 16일까지 308.5mm가 누적 강수량인데, 이는 1991년 10월 1일부터 2020년 7월 16일까지의 415.7mm에 비해 107.2mm, 즉 평균보다 25.8% 낮은 수치다.


이에따라 멕시코 정부는 강수량 감소에 직면하여 강수량을 늘릴 수 있는 '구름 씨 뿌리기' 프로젝트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멕시코 농업농촌개발부(SADER)에 따르면 인공강우를 통해 2023~24년 가을-겨울 시즌 동안 강우량을 늘리면 소노라, 시날로아, 두랑고, 사카테카스, 치와와, 아과스칼리엔테스의 일부 지역에서 대수층과 농촌 저수지를 다시 채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공강우 기술은 멕시코에서 수십 년 동안 사용되어 왔으며 요오드화은( iodide)과 같은 화학 물질을 사용하여 구름씨를 모으게 되는데 멕시코는 이 방면에 상당한 기술 축적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21년 발표된 결과에 따르면, 인공강우 성공률이 98%에 달하고 강우량이 4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농민들은 정부가 수자원을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방법에 투자하기를 바라고 있는데 "관개 시설 투자를 통해 물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정책에 초점이 맞추어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국립자치대학교(UNAM)의 과학자들도 인공강우 프로그램의 효과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인공강우가 경제적으로 중요한 지역의 강수량을 증가시킨다는 증거는 없다"면서 "빗물을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방법에 적극 투자해야 한다" 고 지적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농민들이 주장하는 것과 일치하고 있는데 온도가 상승하면서 물의 소비는 늘어나지만 강우량은 줄어들고 있어 이에 대한 중, 장기적인 대비책을 정부에 촉구하고 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중국 항공기, 멕시코 직항편 4년 만에 첫 국제공항 착륙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멕시코에 착륙한 중국남방항공 항공편이 오늘밤 멕시코시티 국제공항(AICM)에 도착했다. 중국 심천에서 출발한 이 새로운 직항 노선의 첫 비행은 16시간이 소요됐으며 거리로는 14,147km로 세계에서 가장 긴 노선 중 하나다. 심천에서 멕시코 시티까지의 비행은 직항 비행인 반면, 돌아가는 비행편은 시티에서 출발하여 티후아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