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여행하기 좋은 아르헨티나 물가…관광객엔 저렴· 현지인엔 살인적"


'살인적 물가'에 시달리고 있는 아르헨티나 정부가 폭등하는 물가를 잡기 위해 전방위적으로 '물가와의 전쟁'을 벌이고 있으나 좀처럼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아르헨티나 국립통계청은(INDEC) 1월 소비자 물가지수(IPC)가 1년 전보다 98.8%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대비 월간 상승률은 6%를 기록했다.


부분별로는 휴식과 문화 부분이 9%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고 주택, 수도·전기·가스와 통신비 부분이 8%, 식품 및 비알코올 음료가 6.8% 상승해 평균 상승률을 넘어서며 상승을 주도했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연말 대선을 앞두고 고삐 풀린 물가를 잡기 위해 '공정한 가격 2'를 6월 말까지 실시키로 하고 15개 분야 총 5만여 개의 제품 및 서비스 가격을 월 3.2%만 올릴 수 있게 해당 업계와 합의를 보았으나, 기대하던 성과는 얻지 못했다.


또 정부는 1월 물가 상승률 발표 전날, 아르헨티나 국민의 주식인 소고기 가격도 7개 부위를 '공정한 가격 2' 프로그램처럼 3월 말까지 가격을 동결하고 현 가격보다 35% 정도 낮은 가격에 선보인다고 발표하였으나, 전문가들의 반응은 부정적이다.


이런 형식의 가격 동결은 결국 "시장 교란만 일으키고 구조적인 문제를 개선할 수 없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현지 일간지 클라린에 의하면 아르헨티나 물가 상승률은 세계 5위를 기록했다.



전세계에서 베네수엘라의 물가 상승률이 305.7%로 1위를 차지했고, 짐바브웨(244%), 레바논(142%), 수단(102%)에 이어 아르헨티나가 98.8%로 5위를 차지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아르헨티나 국민에게는 일 년 새 전체 물건 가격이 두 배나 오른 '살인적인 수준'이지만, 화폐 가치 하락과 달러 환율 상승으로 인해 달러를 들고 오는 외국인 관광객에게는 한없이 매력적인 물가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일례로 칠레의 유명 틱톡커인 호세 스페이르는 아르헨티나 환율(비공식 시세 1달러에 380페소)은 여행 가기 너무 나도 좋은 환율이라면서 약간의 달러만 있으면 아르헨티나 현지에서 얼마나 맛있는 음식을 많이 먹을 수 있는지 소개하는 동영상을 올려서 순식간에 13만5천건의 '좋아요'를 확보했다.

스페이르는 "칠레와 아르헨티나 물가 차이가 3배 정도 나는 것 같다"면서 "올해처럼 많은 친구들과 함께 아르헨티나를 온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1천 개 이상의 댓글 중엔 "슬픈 아르헨티나. 관광객엔 저렴하고 여기 사는 우리들에겐 너무 나도 비싸고…"란 아르헨티나 국민의 댓글도 있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멕시코 여경, "경찰이라는 이유로, 여성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한다"

멕시코에서 여성 경찰관에 대한 살해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 제복을 입은 경찰관에 대한 살인 사건은 4년 동안 20% 감소한 반면, 여성 경찰의 살해 사건은 121% 증가했는데 2019년 이후 160명 이상이 살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Michoacán Pátzcuaro에서 세 명의 여성 경찰이 참수당했다. 같은 달 누에보 레온에서는 또 다른 공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