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아르헨티나서 한인 남성이 동포 여성 살해 후 암 매장



아르헨티나에서 한인 남성이 동포 여성을 살해한 뒤 음독을 시도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중남미 매체인 엘누에보닷컴과 시티오안디노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아르헨티나 멘도사주에서 긴급 전화(911)에 "독극물을 마셨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위치 추적 후 현장에 출동한 아르헨티나 경찰은 신고자를 페루파토 병원으로 옮겼는데, 그는 구급차 안에서 "내가 지난주 같은 국적의 아내를 죽였다"고 울며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남성은 한국 국적 김모 씨로 밝혀졌다.


자초지종을 캐물은 경찰은 김씨로부터 '지난 9일께 함께 살던 동포 여성을 목 졸라 살해한 뒤 멘도사주 산마르틴 지역 돈페드로 농장 부근에 시신을 암매장했다'는 자백을 받아냈다.

실제 김씨가 지목한 곳에서는 40대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된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는 현재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당국은 시신에 대해 부검을 하는 한편 법적 부부 여부 등 김씨와 피해자 간 정확한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멕시코 여경, "경찰이라는 이유로, 여성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한다"

멕시코에서 여성 경찰관에 대한 살해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 제복을 입은 경찰관에 대한 살인 사건은 4년 동안 20% 감소한 반면, 여성 경찰의 살해 사건은 121% 증가했는데 2019년 이후 160명 이상이 살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Michoacán Pátzcuaro에서 세 명의 여성 경찰이 참수당했다. 같은 달 누에보 레온에서는 또 다른 공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