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소 뜯을 풀도 부족…'축산강국' 우루과이 가뭄 극복 안간힘


축산업 강국인 남미 우루과이가 국가 경제에 큰 타격을 주는 역대급 가뭄 극복을 위해 '마른 수건 쥐어짜기'에 나섰다.

우루과이 일간지 엘파이스와 중남미 매체 인포바에 등에 따르면 루이스 라카예 포우 정부는 파이산두(서부), 파소데로스토로스(중부), 산호세데마요와 솔리마르(남부), 카스티요스(남동부) 등 5개 지역에서 하루 3∼4시간(최대 8시간)에 이르는 단수 조처를 시행하기로 했다.


이번 조처는 지난 주말 발표한 '음용 목적 외 식수 사용 제한'에 이은 가뭄 극복 대책의 하나다.

4월까지 '농업 비상사태'를 선포한 우루과이 정부는 추후 통지가 있을 때까지 먹을 수 있는 물로 세차나 보도 세척 등을 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페르난도 마토스(Fernando Mattos) 우루과이 축산농수산부 장관은 "우리나라의 비옥한 토양이 가뭄으로 광범위하게 악화하고 있다"며 "비를 좀 맞아야 숨을 쉴 수 있을 텐데, 지금까지는 (강우량이) 불충분하다"고 호소했다.


남한 면적의 약 1.7배(17만6천㎢)인 우루과이에서는 일반적으로 광활한 목초지를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정확한 수치는 조금씩 다르지만, 대체로 국토의 85%에 목초지가 조성돼 있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최근의 상황은 다르다. 소들이 뜯을 만한 풀을 쉽게 발견할 수 없을 만큼 땅이 메말라 가고 있다. 남미 남부 가뭄 정보시스템(SISSA) 홈페이지에 공개된 데이터를 보면 우루과이 전역은 무척 건조한 상태인데, 특히 북부 일부 지역은 6단계로 나눈 가뭄 정도 중 최악인 '비정상 가뭄'인 것으로 나타났다.



농축산업 분야 수출 의존도가 높은 우루과이 정부로서는 이번 가뭄이 '국가적 재앙'에 가깝다는 입장이다. 기상예보 상 일부 지역을 제외하곤 당분간 단비 소식도 없어서, 속이 더 타들어 가는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월에는 라플로레스타에서 불이 났는데, 강풍에 더해 건조한 날씨 때문에 진화에 애를 먹기도 했다. 궁여지책으로 정부는 지하수를 조금이라도 더 뽑아내기 위해 우루과이석유공사(ANCAP) 창고에 보관 중인 펌프 설비까지 꺼내기로 했다.


이 설비는 2009년 이후로는 사용되지 않고 있어서 "쓰기에 최적인 상태"라고 디에고 듀란트 공사 부사장은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석유 공사는 또 현재 미 사용 중인 탱커 6대를 식수 운송용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대여할 방침이라고 부연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멕시코 여경, "경찰이라는 이유로, 여성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한다"

멕시코에서 여성 경찰관에 대한 살해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 제복을 입은 경찰관에 대한 살인 사건은 4년 동안 20% 감소한 반면, 여성 경찰의 살해 사건은 121% 증가했는데 2019년 이후 160명 이상이 살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Michoacán Pátzcuaro에서 세 명의 여성 경찰이 참수당했다. 같은 달 누에보 레온에서는 또 다른 공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