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미국-멕시코 연결하는 3개의 "새로운 교량 생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텍사스와 멕시코의 Tamaulipas주. Coahuila주를 연결하는 3개의 국제 교량 프로젝트를 승인했다.

텍사스에 두 개의 새로운 교량을 건설하고 라레도에 있는 세계 무역 국제 교량을 확장하는 프로젝트는 멕시코-미국 간의 흐름을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민자들이 합법적 항구를 통과할 때 미국-멕시코 국경에서 망명 신청을 하는 것을 금지하는 행정 명령을 내린 지 몇 시간 만에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에게 국제 교량 프로젝트에 대한 대통령 허가 승인에 대해 설명했다.


이에대해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미국의 국제 교량 프로젝트는 “벽이 아닌 다리를 건설하는 대통령으로 역사에 남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미국은 "무역, 여행 증가를 촉진하는 인프라 구축을 통해 지역 사회에 이익을 주고 미국-멕시코 경제 관계를 강화할 텍사스의 국제 교량 프로젝트가 될 것" 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새로 놓게 되는 다리 중 하나는 미국 텍사스주- 라레도를 잇는 세계무역국제교량의 확장공사이지만 멕시코 타마울리파스의 누에보 라레도(Nuevo Laredo) - 멕시코-미국 무역의 40%를 차지하는 상품이 통과하는 곳이다.


나머지 두 프로젝트는 미국 텍사스 주 이글 패스(Eagle Pass) 사이에 새로운 국제 교량을 건설하는 것으로 멕시코의 Coahuila의 Piedras Negras와 텍사스의 Brownsville과 Tamaulipas의 Matamoros 사이에 있다.


멕시코 대통령은 "세 가지 프로젝트가 지역 전체의 경제 및 상업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를 하고 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