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멕시코, 2023년에 생산된 자동차 부문에서 세계 7위 차지




국제 산업 그룹의 데이터에 따르면 멕시코는 2023년에 다시 한번 세계 7위의 자동차 제조업체가 되었으며, 연간 생산량 증가율은 상위 10개 국가 중 세 번째로 높았다.

국제자동차제조기구(OICA)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멕시코의 자동차 생산량은 연간 14% 증가해 2023년에는 400만대가 조금 넘었는데 310만 대 미만의 상용차와 90만 대가 넘는 자동차를 생산하여 4년 연속 세계 7위의 자동차 제조 국가로 나타났다.


2023년 멕시코는 총 생산량 기준으로 중국, 미국, 일본, 인도, 한국, 독일에 이은 7위로 멕시코 뒤를 이어 스페인, 브라질, 태국이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지난해 411만대를 생산한 독일과 총 424만대를 생산한 한국은 멕시코에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세계 10대 자동차 제조업체 중 생산량은 독일에서 18%, 일본에서는 15% 증가하면서 이들 국가만이 멕시코보다 더 큰 연간 생산 증가율을 기록했다.


미국과 한국뿐만 아니라 이들 국가의 자동차 제조업체도 멕시코에 공장을 두고 있으며, 그 중 일부는 이곳에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을 갖고 있다.


BYD, Jaecoo와 같은 중국 기업은 곧 이곳에 제조 시설을 설립할 계획이어서 앞으로 멕시코에서 자동차 생산량은 더욱 늘어나게될 전망이다.


OICA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에서 총 9,354만 대의 차량이 생산되었으며, 이는 2022년 대비 10%, 2019년 대비 1.5% 증가한 수치로 3분의 1이 중국에서 생산되었는데 지난해 총 생산량은 2,610만 대를 포함해 3,016만 대에 달했다. 다른 국가와 비교불가의 절대 생산량으로 중국은 1위를 고수하고 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