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멕시코 "현 아시아산 25%, 북미서 생산할 것"…반도체 등 포함


외교장관, 구체적 목표 시기는 언급 안해…"태양광 투자 의향도"

미국·멕시코·캐나다가 공급망 강화를 비롯한 경제협력 의지를 밝힌 가운데 반도체와 전기자동차 배터리 등 핵심 산업에 대한 '탈(脫) 아시아' 구상이 본격화하고 있다.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은 12일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북미3국 정상회의 결과 관련 브리핑에서 "현재 아시아에서 수입하는 것의 25%를 북미에서 생산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에브라르드 장관은 "우리와 북미 지역을 위한 성공적인 자리였다"고 자평한 뒤 "(아시아산 품목) 수입 대체 계획이 구체화하면, (멕시코) 경제 성장률을 2% 포인트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에브라르드 외교부 장관이 아시아산 수입을 대체할 품목이나 그 목표 시기를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반도체와 전기차 배터리 등은 그 대상에 포함된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정상회의를 마치고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미3국 반도체 포럼 개최, 반도체·배터리 공급망 구축, 반도체 클러스터 투자 촉진 인센티브 도입 등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북미를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대륙으로 유지하는 게 최우선"이라며 "북미 국가들은 아시아에 대항하기 위해 공급망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하기도 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 역시 수입 대체를 목표로 한 위원회 발족을 통해 개발 협력을 실현하겠다는 구체적인 방안도 제시했다.

에브라르드 외교 장관은 이 위원회에 대해 "각국 4명씩 12명으로 팀을 만들었다"며 "이들은 (수입 대체) 조처를 가속하는 임무와 책임을 지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또 북미 대륙 내 '노동 이동성' 문제에 대한 기준을 확립해 미국·멕시코·캐나다 간 질서정연하고 안전하며 예측가능한 노동 이동 경로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멕시코 당국은 미국과 캐나다가 북부 소노라주 태양광 발전 산업 계획에 참여하겠다는 뜻도 밝혔다고 덧붙였다.

한국 외교부 중남미 자원·인프라·신산업협력센터 보고서를 보면 일조량이 풍부한 '솔라 벨트'에 있는 멕시코에서는 내년까지 전체 에너지 생산량 35%를 신재생 분야로 채우겠다는 목표 아래 대규모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가 곳곳에서 활발히 진행 중이다. 한전도 2019년부터 멕시코에서 태양광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