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멕시코 해안도로에 주차된 화물차 열었더니…사람 343명 쏟아졌다


멕시코 남동부 해안 지역 도로변에 주차된 트레일러 화물칸에서 이주민들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6일(현지시간) 멕시코 일간지 밀레니오와 콰드라틴할리스코에 따르면 멕시코 이민청(INM)은 전날 밤 검찰과 함께 동남부 베라크루스주 라티나하-아카유칸 고속도로 길가에 있던 트레일러 안에서 미성년자 103명을 포함한 이주민 343명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온두라스, 에콰도르 등 출신으로 파악됐다. 적발 당시 화물차 운전자는 도망친 상태로, 차량을 버리고 간 것으로 보인다고 이민청은 전했다.


이민청이 공개한 트레일러 사진을 보면 이주민들이 타고 있던 화물칸은 2층 구조로 개조했다.

선풍기와 함께 지붕에 일부 환기 시설을 설치했다. 사진에는 좁고 긴 바닥에 쓰레기가 나뒹굴고 있는 모습도 담겼다.


이주민들은 식별 수단용으로 색 팔찌를 착용하고 있었다고 이민청은 덧붙였다. 멕시코 당국은 어린이를 비롯한 미성년자의 경우 베라크루스 가족 지원시스템에 따라 보호 조처할 예정이다.


성인은 멕시코 이민청에서 난민 여부 등 법적 지위를 결정하게 된다. 베라크루스주는 최남단 치아파스주를 통해 멕시코를 횡단한 뒤 미국으로 가려 하거나 멕시코에 정착하려는 중남미 이민자들의 주요 이동 경로다. 심야에 트레일러를 동원해 이민자를 옮기는 밀입국 조직이 주로 이용하는 루트이기도 하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중국 항공기, 멕시코 직항편 4년 만에 첫 국제공항 착륙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멕시코에 착륙한 중국남방항공 항공편이 오늘밤 멕시코시티 국제공항(AICM)에 도착했다. 중국 심천에서 출발한 이 새로운 직항 노선의 첫 비행은 16시간이 소요됐으며 거리로는 14,147km로 세계에서 가장 긴 노선 중 하나다. 심천에서 멕시코 시티까지의 비행은 직항 비행인 반면, 돌아가는 비행편은 시티에서 출발하여 티후아나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