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멕시코 최고 부자, 뉴욕 타운하우스 1천억원에 매물로



멕시코 최고 부자이자 세계 10대 부호 가운데 한 명인 카를로스 슬림(Carlos Slim)이 뉴욕 맨해튼 5번가의 타운하우스를 8천만 달러(한화 약 1천27억 원)에 매물로 내놨다고 CNBC가 14일 보도했다. 텔멕스 텔레콤 회장인 슬림의 순 자산은 약 834억 달러(한화 약 107조 원)로 추정된다.


그는 지난 2015년 5월 처음으로 타운하우스를 매물로 내놨으며 2016년 초에 다시 매물을 거둬들였다. 2010년에 매입한 가격은 4천400만 달러다.


벤자민 듀크하우스(Benjamin duke house)로 알려진 이 타운하우스는 맨해튼 5번가 1009번지에 위치한 건물로 남북전쟁 직후 대 호황 시대에 지어진 집이다. 센트럴 파크를 마주한 건물로는 민간이 소유한 마지막 건물 가운데 하나 다.


뉴욕 타임스에 따르면 건축은 개발 업자인 윌리엄과 토머스 홀에 의해 1899년에 시작됐다.

집의 디자인은 이탈리아 르네상스 팔라조 양식에서 영감을 받았으며 파리에서 시작해 1830년대부터 19세기 말까지 인기를 끈 건축 스타일인 보자르 미술 요소도 포함하고 있다.


집은 7층 짜리로 8개의 침실과 10개의 욕실이 웅장한 계단으로 연결돼 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멕시코 여경, "경찰이라는 이유로, 여성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한다"

멕시코에서 여성 경찰관에 대한 살해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 제복을 입은 경찰관에 대한 살인 사건은 4년 동안 20% 감소한 반면, 여성 경찰의 살해 사건은 121% 증가했는데 2019년 이후 160명 이상이 살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Michoacán Pátzcuaro에서 세 명의 여성 경찰이 참수당했다. 같은 달 누에보 레온에서는 또 다른 공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