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멕시코, 지진 강타 터기에 구조견 16마리 포함된 구조단 긴급 파견


멕시코가 2017년 자국에서 지진이 발생했을 때 여러 사람의 목숨을 구한 탐지견 16마리를 튀르키예에 보냈다고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다.

BBC는 이들 구조견이 멕시코 해군과 적십자 구조팀과 함께 이날 아침 비행기로 떠났다며, 멕시코 역시 지진에 취약한 나라로 특수 훈련된 민·군 구조대를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튀르키예로 떠난 구조견들 가운데는 2017년 고글과 장화를 착용한 채 멕시코 지진 현장을 누비던 누렁 색 래브라도 리트리버 '프리다'의 동료인 '에코'도 있다고 BBC는 전했다.


벨지안 말리노이즈 종인 에코는 이날 멕시코 해군 장병과 함께 공항에서 탑승을 기다리는 장면이 목격됐다. 멕시코와 아이티, 과테말라, 에콰도르 등지의 재난 현장에서 12명의 목숨을 구하고 40구의 시신을 찾아낸 것으로 유명한 프리다는 지난해 세상을 떠났다.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무장관은 이날 적십자 단원이 구조견을 데리고 비행기에 오르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이 영상에서 적십자 단원인 앙헬 다니엘 에르난데스는 5년 전부터 독일산 셰퍼드 '렉스'와 훈련을 계속해 왔다고 말했다.


크로아티아와 체코, 독일, 그리스, 리비아, 폴란드, 스위스, 영국, 미국도 튀르키예와 시리아 지진 현장에 구조견을 보냈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