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멕시코 중앙 선관위, 여당 후보들의 전국 유세는 '여론몰이' 로 중단명령



멕시코 집권 여당의 차기 대선 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모레나당 후보 지원자들의 정치 홍보 전국 유세가 차기 대선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여론몰이'로 판단한 멕시코 중앙선관위에 의해 활동에 제동이 걸렸다.

멕시코 중앙 선관위(INE)는 Morena당 및 여당과 공동 보조를 취하고 있는 노동당(PT), 녹색당(PVEM)의 6명 여당 대선후보자들이 전국 순회 연설 집회에 대해 차기 대통령 선거에서 형평성과 중립성을 해치는 심각한 파괴행위로 중단해야 한다는 해석을 내렸다.


즉, 여당후보직에 도전하는 후보자들이 전국을 돌며 지지유세를 하는 것에 대해 결국 정부 여당을 지지해 달라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중지하라는 것이다.


중앙선관위는 해당 정당은 각 후보자들이 전국 투어를 할 경우 지역 사무소나 폐쇄된 공간에서 자신들의 정당을 지지하는 시민들만을 대상으로 행사를 진행하라고 명령했다.


중앙 선관위 위원장인 Claudia Zavala는 지난 토요일 야당측이 문제를 제기한 형평성 논란에 대해 긴급회의를 소집하여 여당 후보 6명의 대통령 후보직 유세는 차기 대선의 사전 선거운동으로 해석하고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특히, 선거 공약 공표, 특정 정치세력에 대한 지지, 투표 요청 등 여당에 유리한 연설 내용은 선거의 공정성을 해치는 중대한 사안으로 판단하여 이같은 조치를 내렸다.


현행 법상 여당소속의 후보 지원자들의 전국 유세는 법적 제재가 어려워 중앙 선관위가 공개적으로 이를 금지하는 명령을 내리게 된 것이다.


이외에도 정부 여당을 옹호, 또는 홍보하는 내용의 연설도 금지시켰는데 이는 아직 후보선출 절차가 진행되지 않고 있는 야당에 비해 절대적으로 불리한 입장이라는 것이다.


이번 결정을 통해 중앙 선관위는 선거의 형평성 원칙을 위반할 가능성이 있는 경우 선제적으로 이를 차단하기로 하는 등 사전 선거운동 성격의 여당 후보 지원자들의 일방적인 유세행위를 집중 감시하기로 했다.


한편, 내년에 치러지는 대통령 공식 선거 운동은 올해 11월부터 가능하다.


하지만 먼저 여당의 후보직에 도전하는 6명의 주요 지원자들이 전국을 돌며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지만 결국 이는 정부 여당을 지지해 달라는 의미와도 같아 야당측이 문제를 삼았고 중앙선관위가 이를 받아들여 재제를 가하게 된 것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중국 항공기, 멕시코 직항편 4년 만에 첫 국제공항 착륙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멕시코에 착륙한 중국남방항공 항공편이 오늘밤 멕시코시티 국제공항(AICM)에 도착했다. 중국 심천에서 출발한 이 새로운 직항 노선의 첫 비행은 16시간이 소요됐으며 거리로는 14,147km로 세계에서 가장 긴 노선 중 하나다. 심천에서 멕시코 시티까지의 비행은 직항 비행인 반면, 돌아가는 비행편은 시티에서 출발하여 티후아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