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멕시코 자동차 제조, 수출 올해도 청신호


멕시코 자동차 산업 관리 등록소(RAIAVL)에 따르면 멕시코 자동차 생산량은 1월을 기준으로 2.38% 증가한 280,315대로 집계되었다. 트럭이 76.9%를 차지했으며 나머지는 승용차다.

대형 차량(예: 트랙터-트레일러 트럭 및 버스)의 생산은 1월에 26% 증가했는데 국가 통계청 INEGI는 멕시코 자동차 부문에서 매년 첫 달 기준으로는 가장 높은 수치라고 밝혔다.


올해 1월만 놓고 보았을 때 멕시코의 대형 차량 생산은 전체의 98.6%를 차지하고 있는데 화물 차량에 집중됐으며 나머지는 여객 버스 제조에 해당된다.


전체 차량 생산에서 GM이 52,816대를 생산해 멕시코에 생산 공장을 가지고 있는 11개 자동차 회사 중 선두였다. Stellantis 39,123대로 뒤를 이었고 Toyota는 23,956대로 3위를 차지했다.

Ford가 23,937대로 4위, 와 Kia 차는 18,304대로 5위를 차지했다.


각 회사들이 생산한 자동차 중에서 수출 용으로 생산된 차량이 9.93% 증가한 238,135대로 기록했는데 349억 달러의 매출을 올리며 사상 처음으로 미국 자동차 수출 1위를 달성했다.


자동차 부품 수출도 718억 달러로 15.2% 증가했고, 대형 트럭, 버스, 특수 차량도 13.9% 증가한 436억 달러를 기록했다.


미국에서 멕시코産 자동차 비중도 덩달아 늘어났는데 2022년에 37.7%의 시장 점유율로 거의 1%나 증가했다.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멕시코産은 2012년 이후 거의 매년 증가하고 있다.


수출 용으로 생산된 자동차의 높은 비율에도 불구하고 멕시코 국내 판매도 순조로운데 올해 들어 첫 달에 94,414대의 경차가 생산되었으며, 이는 2021년 1월에 비해 20.1% 증가한 것이다.


자동차 산업에서 멕시코의 경쟁력은 BMW가 배터리와 전기 자동차를 생산하기 위해 San Luis Potosí에 미화 8억 6,600만 달러를 투자하기로 하고 Tesla도 전기차 공장 입지 발표가 초읽기에 들어가는 등 대규모 투자가 이어질 전망이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멕시코 여경, "경찰이라는 이유로, 여성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한다"

멕시코에서 여성 경찰관에 대한 살해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 제복을 입은 경찰관에 대한 살인 사건은 4년 동안 20% 감소한 반면, 여성 경찰의 살해 사건은 121% 증가했는데 2019년 이후 160명 이상이 살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Michoacán Pátzcuaro에서 세 명의 여성 경찰이 참수당했다. 같은 달 누에보 레온에서는 또 다른 공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