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멕시코 외무장관, 아시아 수입품의 25% 대체하겠다는 북미 목표 발표


북미 주요 3국, 현지 생산 늘려 아시아 제품 대체한다.

북미는 아시아 수입의 25%를 현지 생산으로 대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Marcelo Ebrard 외무장관이 기자회견에서 발표했다. 이 성명은 이번 주 멕시코시티에서 소집된 북미정상회담(NALS) 직후 나온 것이다.


이와 관련, Ebrard 장관은 "아시아 수입품을 대체하면 이 지역이 자급자족할 수 있게 되고 지역 무역 관계가 강화되며 경제 발전이 촉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 앞에 놓인 엄청난 일이지만 의지력만 있다면 해낼 수 있다”면서 "멕시코에게 그것은 외국인 투자를 의미하며 실제 이루어질 경우 멕시코는 연간 2% 이상의 추가 성장을 기대할 수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번 회담에서는 각국 대표 4명을 포함한 12인 공동위원회 구성을 발표했는데 위원회는 지역에 대한 투자를 유치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기업이 지역 통합과 자급자족을 추구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이점을 확신 시키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


외무 장관이 언급한 아시아 중에서 특히 중국에서만 2021년 북미에 미화 7000억 달러를 수출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북미 3국(미국, 멕시코, 카나다) 이 실제 이를 추진할 경우 가장 타격을 받을 국가로 중국이 우선 꼽히고 있다.

멕시코의 대 중국 수입은 2021년에 약 1,100억 달러에 달했으며, 멕시코 은행이 지난해 11월에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이는 미국에 이어 멕시코의 두 번째로 큰 수입 파트너로 부상했다.

미국도 2021년에 중국으로부터 미화 5,500억 달러의 제품을 수입했고, 캐나다는 미화 700억 달러를 수입하여 이 지역 전체에서 총 미화 7,000억 달러 이상을 수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페스 오브라도르(López Obrador) 대통령도 기자회견에서 "[이것은] 3개국의 많은 경제 성장, 특히 일자리 창출을 의미한다"면서 "우리가 소비하는 것을 여기서 생산하지 못 할 이유가 없다"는 말로 3국 동맹으로 이를 추진해야 한다는 의사를 강하게 피력했다.

이를 충족하려면 국내 산업 역량에 대한 막대한 투자 뿐만 아니라 에너지 생성과 같은 자원 및 기반 시설에 대한 투자가 필요한데 Ebrard 외무 장관은 "미국과 캐나다가 멕시코가 특히 북부 국경 지역인 소노라에서 청정 에너지 생산과 산업 역량을 개발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구체적인 지원 방안을 제시했다.


북미 3국의 이 같은 야심 찬 목표는 설정했지만 이를 달성하기 위한 기한을 아직 밝히지 않았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멕시코 여경, "경찰이라는 이유로, 여성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한다"

멕시코에서 여성 경찰관에 대한 살해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 제복을 입은 경찰관에 대한 살인 사건은 4년 동안 20% 감소한 반면, 여성 경찰의 살해 사건은 121% 증가했는데 2019년 이후 160명 이상이 살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Michoacán Pátzcuaro에서 세 명의 여성 경찰이 참수당했다. 같은 달 누에보 레온에서는 또 다른 공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