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멕시코, 내년 1월부터 "최저임금 20% 인상된다"



"역사적인 일입니다" AMLO 멕시코 대통령이 임금 20% 인상 계획을 발표하면서 한 말이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정부 출범 초기에 최저임금을 실질적으로 두 배로 인상하겠다는 공약을 이행한다는 의미에서 역사적인 일" 이라면서 집권 5년을 맞아 '또 하나의 좋은 소식' 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이 언급한 최저임금 인상은 내년 2024년 1월 1일부로 공식적으로 적용하게 되는데 노동계 와 재계는 이같은 인상안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 대통령 취임 당시 최저임금은 하루 88페소, 월 2,687페소였는데 내년 1월1일부터 하루 249페소, 월 7,508페소에 이르게 된다. 정확하게는 248페소, 93센타보가 된다.


상대적으로 임금이 높은 북부 국경 자유 구역은 2018년 88페소에서 내년 1일부터 하루 375페소, 월 11,403페소로 인상됐다.


이번 인상안을 두고 그동안 재계와 노동계는 첨예하게 대립해 왔었는데 노동계는 20% 이상을 재계는 20% 이하를 마지노로 협상을 벌여왔었는데 정부의 입김으로 결국 재계가 양보한 20%로 확정된 것이다.


대통령은 노동계 및 기업의 협조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차기 정권에서도 이같은 협조가 이루어지길 희망한다는 말로 자신의 임기 마지막 최저 임금 인상안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멕시코 여경, "경찰이라는 이유로, 여성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한다"

멕시코에서 여성 경찰관에 대한 살해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 제복을 입은 경찰관에 대한 살인 사건은 4년 동안 20% 감소한 반면, 여성 경찰의 살해 사건은 121% 증가했는데 2019년 이후 160명 이상이 살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Michoacán Pátzcuaro에서 세 명의 여성 경찰이 참수당했다. 같은 달 누에보 레온에서는 또 다른 공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