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수술받은 여성 35명 줄줄이 사망…멕시코 병원의 수상한 마취


멕시코 북부 의료기관에서 부인병 수술을 받은 여성들이 2개월 동안 수막염 증세로 투병하다 줄줄이 사망했다.

​ 멕시코 일간지 엘우니베르살과 레포르마에 따르면 지난해 11월께 부터 멕시코 북부 두랑고주에 있는 4곳의 병원에서 세균성 수막염 발병 사례가 급증했다.


두통과 고열을 호소하던 환자들은 대부분 몇 달 전에 출산했거나 부인병 수술을 받은 여성들이었다. 80명 안팎의 환자 중 일부는 병세에 호전을 보였으나, 35명은 투병 중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당국이 급히 병원들을 폐쇄한 뒤 역학 조사를 한 결과 환자들에게는 곰팡이 등이 관찰되는 오염된 마취약 투여를 받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두랑고 주 정부는 온라인 홈페이지에 올린 게시글에서 "현재 진행 중인 수막염 발병은 세계에서도 전례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한 뒤 환자들 완치를 위해 전문가들이 최선을 다해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역시 상황이 심상치 않음을 확인하고 멕시코에서 관련 사례를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현지 보건당국은 전했다. 특히 사망한 환자의 아이에게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돼, 당국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수사에 나선 검찰은 마취과 의사와 두랑고주 전 보건당국 공무원 등 3명을 체포했다고 이날 밝혔다. 소니아 야디라 데라 가르사 검찰총장은 "마취과 의사는 비정상적인 방식으로 환자를 마취 하기 위해 약물을 처방하는 관행을 저지르고 있었다"며 "공무원의 경우 이번 사태와 관련한 허위 보고서를 제출한 혐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척수로 연장되는 수막(뇌척수막)은 뇌를 둘러싸고 있는 얇은 막을 일컫는다. 열, 두통, 오한 등 감기와 비슷한 증세를 보이다가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중국 항공기, 멕시코 직항편 4년 만에 첫 국제공항 착륙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멕시코에 착륙한 중국남방항공 항공편이 오늘밤 멕시코시티 국제공항(AICM)에 도착했다. 중국 심천에서 출발한 이 새로운 직항 노선의 첫 비행은 16시간이 소요됐으며 거리로는 14,147km로 세계에서 가장 긴 노선 중 하나다. 심천에서 멕시코 시티까지의 비행은 직항 비행인 반면, 돌아가는 비행편은 시티에서 출발하여 티후아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