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기아, 멕시코에 전기차 생산 설비 갖춘다" 미국 IRA 겨냥 포석



기존 공장 있는 북부 누에보레온 낙점…주지사 “1조원대 규모” ‘EV9′ 등 최종 조립 가능성…미국 전기차 보조금 기준 충족 모색



기아가 멕시코 북부 누에보레온에 신규 전기차 생산 설비를 갖춘 공장을 짓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 참석 차 방한한 사무엘 가르시아 누에보레온 주지사는 1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좋은 소식! 기아가 공장을 확장하고 두 가지 전기차 모델을 생산하기 위해 투자한다”고 썼다.


구체적인 생산 모델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가르시아 주지사는 기아의 대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EV9 전시관 사진을 함께 게시했다.

정확한 투자액 역시 확인되지 않았지만, 가르시아는 “10억 달러(1조 3천억원) 규모”로 표현했다.


2016년 9월 누에보레온주 페스케리아에 몬테레이 공장을 준공해 운영하는 기아는 신규 플랫폼 부지 역시 기존 공장 주변에 마련할 것으로 예상된다.


335만㎡ 부지 규모의 기아 몬테레이 공장에는 프레스, 차체, 도장 등 완성차 생산 설비와 더불어 조립 교육센터와 주행 시험장 등이 갖춰져 있다.


연간 40만대 규모 생산 능력을 갖춘 기아 몬테레이 공장은 K3와 프라이드 등 2가지 차종을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차 EV9 살피는 멕시코 누에보레온 주지사[사무엘 가르시아 주지사 트위터 캡처]



‘멕시코의 산업 수도’라고 불리는 누에보레온주는 리오브라보(미국명 리오그란데) 강을 끼고 미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다.


산업단지와 생산공장이 밀집해, 약 2천600개 업체에서 60만 명의 근로자가 일하고 있다. 270여 개의 한국 기업도 들어서 있다.


최근에는 ‘니어쇼어링’(인접국으로 이전) 효과를 노린 글로벌 기업들이 앞다퉈 투자하고 있다.

테슬라 역시 지난 2월에 누에보레온 몬테레이에 50억 달러(6조5천800억원) 규모 신규 전기차 생산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전동화 전환을 가속해 2030년 전기차 160만대를 세계 시장에서 판매하겠다는 전략을 내놓은 기아가 실제 멕시코에서 전기차를 생산하게 되면, 해당 차량은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의 전기차 보조금 지급 기준을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미국 정부는 IRA에서 최종 조립을 북미(미국·멕시코·캐나다)에서 하고 핵심 광물 및 배터리에 관한 요건을 충족한 전기차에만 최대 7천500달러(약 1천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하도록 했다.


다만 기아는 가르시아 주지사가 공개한 내용에 대해 “중장기 관점에서 검토하고 있으나 결정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멕시코 여경, "경찰이라는 이유로, 여성이라는 이유로 살해당한다"

멕시코에서 여성 경찰관에 대한 살해 사건이 급증하고 있다. 제복을 입은 경찰관에 대한 살인 사건은 4년 동안 20% 감소한 반면, 여성 경찰의 살해 사건은 121% 증가했는데 2019년 이후 160명 이상이 살해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Michoacán Pátzcuaro에서 세 명의 여성 경찰이 참수당했다. 같은 달 누에보 레온에서는 또 다른 공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