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강세 보이는 페소화, 2017년 이후 달러 대비 최고 수준



멕시코 페소화가 오늘 기준 지난 5 년 대비 미국 달러에 대한 가장 강력한 가치를 나타냈다.

México 중앙은행 (Banxico) 데이터에 따르면 북미 시장이 문을 닫았을 때 1 달러가 17.97 페소까지 내려가면서 2017 년 9 월 이후 멕시코 통화에 대한 가장 강한 수준을 보여줬다.


금요일 하루에만 달러에 대해 0.86%, 이번 주 들어 2.33%까지 가치가 상승했는데 올해 미국 통화에 비해 7.88% 절상되면서 2023 년 세계에서 세계에서 가장 잘 버티어온 주요 통화가되었다.


결과적으로, 미국 달러는 올해 초보다 1.54 페소를 더 적게 교환되는 셈이다.


이같은 달러화 대비 페소화 강세를 두고 경제 전문가들은 달러 약화, 송금의 강력한 유입 및 전기 자동차 제조업체 Tesla를 포함하여 멕시코에 대한 외국인 투자 증가가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Banco Base의 경제 분석 책임자 인 Gabriela Siller에 따르면 중국발 긍정적인 경제지표가 위험자산에 대한 욕구를 증가시켜 미 달러화를 약화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Black Wallstreet Capital의 경제 분석 담당 이사 인 Jacobo Rodríguez는 수출 및 송금의 증가와 관광 지출의 증가로 인해 페소에 대한 수요가 더 높아져 통화에 도움이되었다고도 한다.


그러나 페소를 돕는 가장 중요한 요인 중 하나는 멕시코의 높은 금리다.

멕시코 중앙 은행(Banxico) 은 지난달 높은 인플레이션과 계속 싸우면서 중앙은행이 고물가와 계속해서 싸우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기준금리를 사상 최고치인 11%로 인상했다.


Rodríguez는 "우리가 다른 나라들보다 높은 금리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은 투자자들이 이곳 멕시코에서 투자 기회를 찾게 만든다"고 말했다.


빅토리아 로드리게스 (Victoria Rodríguez) 멕시코 중앙은행 총재는 "핵심 인플레이션인 2월 상반기 8.38%가 여전히 많이 떨어지지 않았다" 고 언급하면서 중앙은행이 금리를 계속 인상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높였다. 다음 통화정책 회의는 3월 30일에 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중국 항공기, 멕시코 직항편 4년 만에 첫 국제공항 착륙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멕시코에 착륙한 중국남방항공 항공편이 오늘밤 멕시코시티 국제공항(AICM)에 도착했다. 중국 심천에서 출발한 이 새로운 직항 노선의 첫 비행은 16시간이 소요됐으며 거리로는 14,147km로 세계에서 가장 긴 노선 중 하나다. 심천에서 멕시코 시티까지의 비행은 직항 비행인 반면, 돌아가는 비행편은 시티에서 출발하여 티후아나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