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의 역사

 

멕시코 역사는 2만년 전 인류가 쌓은 고급 문명으로 꽃을 피웠다. 그러나 16세기에 스페인이 진출하면서, 식민지가 되어 혹독한 수탈을 경험했다. 18세기 말 유럽에서 혁명이 계속되면서 멕시코에서도 멕시코 독립 혁명이 일어나 독립을 달성했다. 이후 제정된 연방공화국의 대외 전쟁, 디아즈의 독재 등의 시련을 거쳐 1910년부터 1918년까지 계속된 멕시코 혁명의 동란은 현대 국가를 실현했다. 혁명 후 제도혁명당(PRI)의 장기 집권 하에서 근대화와 경제 개발이 진행되었지만, 20세기 후반까지 PRI는 각종 사회 모순을 축적했고, 2000년 선거에서 PRI는 종말을 맞았다.

선사시대

멕시코의 선사시대는 고고학자들과 금석 문화자들의 연구에 의해 알려졌다. 현재 스페인 정복기의 기록이 멕시코 연구의 주를 이루고 있다. 믹스텍과 아즈텍의 양피지는 비교적 거의 남아있지 않지만, 마야문명 지역의 고고학과 금석학에는 많은 진보가 있었다. 멕시코 지역에서는 2만 년 전의 유적이 발견되어 있어, 이전부터 사람이 살았다고 생각된다. 맘모스 등 사냥과 채집생활을 하고 있었지만, 기원전 8000년 경에 옥수수의 농경이 시작되었다. 농경이 시작도니 시대를 고대기(archic oeriod)라고 한다. 기원전 2300년에 처음 토기가 만들어졌다. 그 이후를 형성기 (formative period) 또는 전고전기(preclassoc period)라고 한다. 메소아메리카 연구의 최근 동향으로 먼저 고전기 세그먼트 이름을 가진 연구자가 전진하고 있다. 전고전기 중기 기원전 1300년 무렵, 걸프를 중심으로 올멕 문명이 번성했다. 올멕 사람들은 자연 구릉을 이용하여 생 로렌소(베라크루즈), 후 라 벤타(타바스코)라는 제단을 만들었다. 올멕 문명은 그들의 통치자의 면모를 새긴 니그로이드적인 풍모의 거석 인두 이미지로 알려져 있다. 한편, 후고전기 후기가 되면, 유카탄 반도 북부에 코무첸, 캄페체, 칼라크물 등 여러 마야 문명의 제단이 세워졌다.

식민지시대 ~ 독립

 

기원전부터 멕시코에 살던 원주민들은 16세기 스페인에 정복된 뒤 가톨릭을 강요받고 노동력과 재산을 착취당했으며, 유럽에서 들어온 천연두 같은 질병으로 죽어 갔다. 17세기에는 대농장인 아시엔다가 발전하였는데, 식민지로 이주해 온 스페인 귀족들은 원주민의 노동력을 이용해 은광 및 사탕수수, 용설란 농장 등을 대규모로 경영하며 부를 쌓았다. 이러한 식민 경제가 300년간 이어지면서, 멕시코에는 스페인 정착민과 원주민의혼혈인 메스티소가 널리 퍼졌다. 

1810년, 계몽주의 사상을 가졌던 메스티소 이달고 신부는 원주민과 메스티소를 대변해 원주민의 세금 면제, 노예제도 폐지 등을 요구하며 독립 투쟁을 하다가 처형당한다. 1821년에 스페인군 사령관이 스페인을 배반하여 멕시코의 독립이 이루어지는 듯하였으나, 본국 출신의 스페인인에서 멕시코 출신의 스페인인에게로 권력이 넘어갔을 뿐, 진정한 의미의 독립은 찾지 못했다. 1823년에 공화국이 세워졌지만 자유파와 보수파로 나뉘어 50년 동안 서른 번 이상 대통령이 바뀌었고, 이 와중에 1848년 미국과 전쟁이 일어나 텍사스에서 캘리포니아에 이르는 거대한 영토를 잃고 말았다. 

개혁과 혁명

 

미국과의 전쟁에서 패한 뒤 1854년에는 원주민 변호사인 후아레스가 이끄는 자유주의자들이 등장해 개혁전쟁을 일으켰다. 이 전쟁으로 종교의 정치 개입을 금지하고, 교회의 재산을 몰수하는 개혁(레포르마)를 이루었다. 후아레스를 이은 포르피리오 디아스 장군은 30년간 독재하며 경제를 발전시켰으나, 그 과정에서 식민 경제의 바탕을 이루었던 아시엔다가 더욱 부강해졌고, 이를 계기로 1910년에 멕시코 혁명이 시작되었다. 혁명 이후 1917년에 국가와 농민, 노동자의 권리가 보장된 혁신적인 신 헌법이 시행되면서 오늘날 근대 국가의 바탕이 되었다. 신 헌법 시행 이후 1934년 카르데나스 대통령은 농업 개혁안을 마련하여 노동자의 권리를 위한 정치를 시행하였고, 뒤를 이은 정치 지도자들은 1960년대까지 안정된 성장을 이끌었다. 그러나 1970년대 주요 산유국 중 하나였던 멕시코는 1982년 유가 하락과 외채 부담으로 심각한 경제 위기를 맞게 되었다. 이에 정부는 북미 자유 무역 협정(NAFTA), 공기업 민영화 등을 통해 경제 개력을 하려 했지만, 가난한 치아파스 지역에서 무장 봉기가 일어나면서 상황은 더욱 악화되었다. 2000년 선거에서는 경제 안정과 변화에 대한 새로운 희망이 요구되었고, 71년만에 처음으로 자유파에서 보수파로 집권당이 교체되었다.

[출처 및 참조] 네이버 지식백과(http://terms.naver.com), Wikipedia(http://www.wikipedia.org), Haninsinmunsa 축적자료

멕시코 한인신문
멕시코 한인신문
멕시코 한인신문
멕시코 한인 신문
멕시코 한인 신문
멕시코 한인 신문

Facebook 공유하기

멕시코 한인신문사 | TEL : 5522.5026 / 5789.2967 | E-mail : haninsinmun@gmail.com

Copyright © HANINSINMUN S.A DE C.V.  All Rights Reserved.

※ 자료가 필요하신 분들은 한인신문사에 공식 요청하시기 바랍니다. 복제 및 전재, 도용하는 행위를 금지합니다.